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 HOME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영일대해수욕장 입구 주차장부지, 다시 주민의 품으로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18-11-05 조회수 12
  • 영일대해수욕장 입구 주차장부지, 다시 주민의 품으로 이미지(1)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및 지역 출신 도의원들은 경상북도개발공사가 2017년에 민간에 매각했다가 장경식 의장 및 의원들의 강력한 요구로 최근 계약 해제된 포항시 북구 항구동 17-11번지 등 4필지에 대하여 경상북도개발공사가 지방공사다운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포항시 북구 항구동 17-11․17-12․17-253․17-254 등 4필지는 7,076㎡(2,140평) 규모로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에 위치하여, 2016년말 까지는 포항시가 무상 임대받아 해수욕장을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주차장으로 활용했다.

 

하지만, 경상북도개발공사는 토지 활용가치가 저하되었다는 사유로 해당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여 지역주민들의 불편만 가중시켰으나, 1년여만에 다시 지역주민들의 품으로 되돌아왔다.

 

장경식 의장은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상북도개발공사가 자산 매각시에는 도의회 심의를 받도록 하겠다.”며, “항구동 부지는 경상북도개발공사에서 포항 및 울릉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활용방안을 마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북도의회 제7기 정책연구위원회 출범 후 첫 워크숍 열려
이전글 장경식 의장, 역대 의장님 초청간담회 개최
  • 목록보기
업무담당
총무담당관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