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도의회 차원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적극 대응할 것!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19-02-25 조회수 319
  • 도의회 차원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적극 대응할 것! 이미지(1)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승직)는 2월 20일(수) 제4차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동해안전략산업국으로부터 원자력 대책과 관련한 주요업무를 보고 받았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원자력해체연구소 유치문제와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에 따른 지역 원전산업 경제적 피해대책 마련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박차양(경주2) 의원은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인 맥스터가 포화상태로 이대로 가면 원전정책 전환과는 별개로 원전가동이 중단될 위기다.”면서 “원전 주변지역 주민불신과 경제적 피해도 예상되는 상황이므로 공론화위원회에 맥스터 추가 건립이 조속이 추진될 수 있도록 공식적으로 건의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남용대(울진1) 부위원장은 “최근 울진에서 원전 폐기물을 실은 배가 해상에서 일주일간 방치된 사례가 있었다.”며 “원자력 폐기물 반출과 관리에 대한 안전조치가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배진석(경주1) 의원은 “원전정책 대응과 원전산업 관련 지역 현안업무가 산적해 있는 상황인데도 원전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전담부서 인력은 부족한 실정이다.”며 “조직개편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인력충원을 건의해 업무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열(구미5) 의원은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와 관련하여 경북도의 대응이 너무 안일하다.”며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구미시의 대응처럼 원해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방사능 방재훈련 시 철저한 준비로 내실 있는 훈련이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고 당부했다.

 

박승직(경주4) 위원장은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 11기가 소재한 경북도에 유치하는 것이 타당하다.”면서 “국책사업 입지선정의 경우 정치적으로 결정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지역 정치권과 연계해 유치활동을 전개해 나가는 방법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원자력 업무는 경북도만의 문제가 아니므로 경주시, 한수원 등 관계 기관과 협력해 정부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는 3월 중 경주, 울진 등 지역 원전산업 현장을 방문해 현안사항을 점검하고, 원전 유관기관의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김시환 도의원, 대구광역권 전철망사업 조속 추진 촉구
이전글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업무보고 시작으로 19년도 활동개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