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북도의회 친환경에너지연구회, 경북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정책 모색 위해 머리 맞대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19-07-10 조회수 220
  • 경북도의회 친환경에너지연구회, 경북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정책 모색 위해 머리 맞대 이미지(1)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 ‘친환경에너지연구회’(대표 김영선 의원)는 지난 9일 경북 예천 양수발전소 등에서 ‘경상북도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발굴·확산 방안’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친환경에너지연구회는 경북 예천군 은풍면·효자면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산하 예천 양수발전소를 방문해 발전소장으로부터 사업현황 등을 보고받고, 전력계통의 안정화 및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진 세미나에서는 관계 공무원 등이 배석한 가운데 경북대 김웅 교수의 ‘바이오·차세대에너지 현황과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참석한 연구단체 소속 의원들이 경상북도 지속 가능한 에너지 발굴·확산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김웅 교수는 태양광·태양열·바이오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의 국·내외 현황과 동향을 설명하면서, “그중에서도 현재 태양광이 우리나라 재생에너지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로, 전 세계 평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태양광 설치로 인한 환경·생태계 훼손과 비용 편익을 고려했을 때, 태양광 확충보다는 현재 비율 유지가 적정하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하여 고우현 의원은 “태양광 설비 수명이 20년 정도에 그쳐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시환 의원은 “생활·건설 등의 폐기물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환경오염 없이 폐기물을 변환시켜 연료 및 에너지를 생산하는 폐기물에너지 기술개발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박차양 의원은 “신재생에너지는 비용 대비 편익이 작고, 현실화하는 데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는 특성이 있어 탈원전 정책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판수 의원은 “최근 도내 양수발전소 유치가 무산되어 매우 아쉽다”고 말하면서, “양수발전소 신규 유치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계기기 때문에, 도 집행부에서는 추후 양수발전소 신규 유치에 있어서 적극성을 띌 것”이라고 주문했다.

 

임미애 의원은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이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투자에 집중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정부와 도는 수소 뿐 만 아니라 다양한 차세대에너지 발굴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영선 대표의원은 “탈원전 정책의 실질적인 대안은 신재생에너지”이라면서, “도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발맞추어 신재생에너지 확충과 차세대에너지 발굴에 매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친환경에너지연구회는 올 하반기에도 경상북도의 지속 가능한 에너지 발굴·확산 방안 모색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하라!” 경북도의회 ․ 대구시의회 공항특위 중앙정부에 한목소리
이전글 경상북도의회 곽경호 교육위원장, 전국지역신문협회 선정‘의정대상’수상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