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박판수 도의원, 공공의료기관 처우개선 요구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0-05-12 조회수 21
  • 박판수 도의원, 공공의료기관 처우개선 요구 이미지(1)

경상북도의회 박판수 의원(미래통합당, 김천)은 2020년 5월 12일(화) 제315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공공의료기관 의료진에 대한 합당한 보상과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세계적으로 410만여 명의 확진자와 28만여 명의 사망자를 낸 코로나19로 경북에서도 1,32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57명의 도민이 아까운 생명을 잃었다. 특히 대구에서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해 지난 3월 15일 경북 경산시, 청도군, 봉화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국에서 489명의 고마운 의료인이 경북으로 달려왔다.

 

박판수 의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북으로 달려온 의료인들에 대해 1일 20만원에서 55만원까지 국비로 수당이 지급되는 것은 헌신에 대한 당연한 보상이지만, 현장에서 함께 땀 흘린 공공의료원 소속 의료인들은 위험수당을 한시적으로 10만원으로 올리고, 야간수당을 시간외수당으로 바꾸어 지급하고 있을 뿐이어서 이들의 사기저하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실례로 과도한 책임과 업무에 비해 처우와 보상은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 도내 3개 의료원은 정원 584명에 현원 505명으로 의료인력 확보율 도내 3개 의료원의 의료인력은 정원 584명에 현원 505명으로 의료인력 확보율이 86%에 불과하다

 

특히 점차 빈번해지고 있는 감염병 대응을 위해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공공의료기관 의료인력 확충과 올바른 보상체계 확립을 통해 실질적인 처우개선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박판수 의원은 “공공의료기관은 민간병원에 비해 더 많은 책임이 요구되지만, 보상은 이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공공의료원 의료인력에 대한 처우개선을 통해 의료서비스 수준을 높이는 것이 도민의 보건안전을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 ‘문화‧산림관광 분야 현장의 목소리 청취!’
이전글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 ‘추경예산 및 조례안 심사!’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