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경북 원전산업 문제 해결에 앞장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19-03-25 조회수 358
  •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경북 원전산업 문제 해결에 앞장 이미지(1)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타격을 받고, 최근 원자력해체연구소 유치 난항 등 경상북도의 원자력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승직)가 도내 원자력 관련 주요 현안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는 3월 21일~22일 일정으로 울진 신한울 3, 4호기 건설현장과 경주 월성 원자력본부, 중․저준위 방폐장 등 주요 현장을 찾아 피해지역 지원방안을 위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대책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박승직(경주4) 위원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경북도의 경제적 피해가 9조 5억원에 달할 만큼 심각한 상황이다.”며, “도민들이 걱정하는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에 대해서도 현장 중심으로 철저히 검증하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 원전산업의 경제적 피해에 대한 종합적 대책을 마련하는데 특별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향후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는 가동 중인 원자력발전소의 안전관리 체계를 상시 점검하고,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사회적·경제적 피해대책 마련 등을 위해 지난 9월(제30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구성된 특별위원회로 위원장은 박승직(경주4)의원, 부위원장은 남용대(울진1)의원이 선출됐으며 활동 기간은 2020년 6월 30일까지다.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는 구성 후 지난 11월(제305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 정부의 탈원전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고, 올해 업무보고 시에는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집행부와 협의하는 등 경상북도 원자력 산업 안전과 발전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북도의회 전체 의원 대상 청렴교육 실시
이전글 박용선 도의원 경상북도 주차장 설치 지원 조례(안) 발의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