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 HOME
  • 위원회 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추경예산(안) 심의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19-05-03 조회수 180
  •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추경예산(안) 심의 이미지(1)

경상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박현국)는 제308회 임시회 기간인 4월 25일과 26일 양일간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소관 실국의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및 동의(안), 조례(안)을 심의했다.

 

25일 제1차 기획경제위원회 미래전략기획단․투자유치실 예산(안) 심사에서 김대일(안동) 의원은 “반려동물산업단지는 타 지자체에도 추진되고 있는 사례가 많으므로 의성군의 지역적 특색을 살려 용역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승오(비례) 의원은 “미래경북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사업발굴 관련 용역은 미래전략기획단에서 총괄하여 세부단위사업을 통합․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용역결과에 대한 충분한 검증을 거쳐 사업부서에서 단위사업별로 추진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종열(영양) 의원은 “투자기업 인센티브 지급 시 기업의 투자규모와 추진현황에 대한 실적검증과 함께 투자로 인한 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실질적인 효과를 확인한 후 집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26일 제2차 기획경제위원회 동해안전략산업국․일자리경제산업실․기획조정실 예산(안) 심사에서 도기욱(예천) 의원은 “원자력해체연구소 추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목표한 성과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연관 산업유치를 통해 경북이 소외받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칠구(포항) 의원은 “환동해지역본부 예산을 보면 행사성 예산이 많은데 각종 행사예산은 경제유발효과를 고민해서 편성해야 한다.”며 “일회성․전시성 행사위주의 예산편성은 지양하고,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추경예산 편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진복(울릉) 의원은 “스마트팩토리 업무가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경북테크노파크로 이관되었으므로 양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사업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박권현(청도) 의원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시 지역적 유동성 보장을 통해 활용도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김득환(구미) 의원은 “일자리창출과 청년유입을 위한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경북만의 특화된 사업을 발굴․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병직(영주) 의원은 “추경예산은 법적의무경비와 불요불급한 사업들만 반영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향후에도 불용액 발생 최소화 및 예산절감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제308회 임시회 기간 중 소관 실국 추경예산(안) 심사와 더불어 「경상북도 창업․벤처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경상북도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조례(안)」 등 조례(안) 5건과 동의(안) 2건에 대해서도 심의․의결했다.

 

박현국(봉화) 위원장은 “이번 추경예산(안)은 효율적인 재정운영에 원칙을 두고 일자리창출과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선제적 지원에 주안점을 두고 심사했다.”고 말하면서 “우리 위원회의 심도 있는 심사를 거쳐 통과된 예산이 적기에 집행되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4월 25일과 26일 양일간 진행된 소관 실국 추경예산(안) 심사와 계수조정을 거쳐 집행부가 제출한 예산안에서 79억 8,555만원을 감액해 수정 의결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이종열 도의원, 경상북도 창업‧벤처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대표발의
이전글 김득환 도의원, 경상북도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대표발의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