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 HOME
  • 위원회 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원자력산업 발전과 원전운영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0-01-30 조회수 228
  • 원자력산업 발전과 원전운영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  이미지(1)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승직)는 1월 29일(수) 제5차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를 개최해 동해안전략산업국으로부터 원자력과 관련한 주요업무를 보고 받았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및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문제, 혁신원자력 기술연구원 조성계획 등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박차양(경주) 의원은 “사용후 핵연료 보관시설인 맥스터 건립과 관련해 인근지역 주민 반발이 심하다.”며 “원전 가동중지만을 고려해 맥스터 건립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사고발생 시 주민안전 확보방안과 더불어 보관세 신설 등의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준열(구미) 의원은 “혁신원자력 기술연구원 조성 시 향후 소형원자로 생산시설과의 연계를 고려해 장기적인 로드맵 마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배진석(경주) 의원은 “원자력정책은 경북도가 개별적으로 추진할 수 없는 사안인 만큼 국책사업과 연계한 추가사업을 적극 발굴해 정부에 건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남용대(울진) 의원은 “경북 원자력 방재타운을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10km→30km)에 따라 울진군 외곽에 건립하게 되면 원자력 위험에 가장 노출된 지역주민들의 접근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안전체험장, 교육훈련 등에 주민참여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박승직(경주) 위원장은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신한울 원전 1․2호기 가동연기 등 원자력 업무와 관련한 지역 현안이 산적해 있다.”고 말하며, “지역 원전산업 발전과 더불어 원전위험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원자력 정책개발과 추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활동결과보고서 채택
이전글 경상북도의회, 제310회 임시회 열어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