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사이트맵

보도자료

홈으로 의원동정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우문현답... 우리 문제점은 현장에 답이 있다
작성자 공보담당 작성일 2015-03-19 조회수 512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김희수)는 3월 17일부터 3월 19일(2박3일)까지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우문현답)’는 기치 아래 출자출연기관을 방문하여 문제점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을 펼쳤다.

특히 이번방문은 출자‧출연기관 경영효율화 차원에서 구조조정을 통하여 경북테크노파크와 통합이 결정되어 절차를 밟고 있는 하이브리드 부품연구원과 천연염색연구원을 방문하여 효율적인 구조조정 방안과 발전방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이 자리에서는 구조조정을 통하여 신분 불안을 느끼고 있는 구성원들에게 기회경제위원회 위원들은 맡은바 소임을 다 한다면 인위적인 인력감축에 대한 불안감 없이 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출자‧출연기관에 빠져 있어 도의회의 감독을 받지 않고 있는 경북통상을 방문하여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는 경북통상의 설립목적은 어려운 농민들을 위한 판로개척, 농산물 수출 등에 있는 만큼 너무 수익에 집착하지 않고 농민들 입장에서 생각하고 경영하는 방안을 주문했다. 그 예로 농산물 가격 폭락시 매수하여 수출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을 주문했다.

또한, 지난해 연말 대통령이 방문하여 거창하게 개소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하여 당초 설립 취지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집중 점검하였으며 그 밖에도 금년 하반기에 이전할 경북도청 이전지를 방문하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서 경북 관광의 대박 상품으로 관광객이 몰리고 있는 경북 봉화 분천역의 협곡열차 체험을 통하여 경북의 미래 먹거리인 관광산업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김희수 기획경제위원장은 “현장을 모르는 의정활동은‘앙꼬 없는 찐빵’이다. 현장을 알아야 문제점이 보이고 개선방안이 나올 수 있다”며, “우리 기획경제위원회의 화두는 ‘우문현답’이라는 말로 될 수 있으면 현장을 많이 보고 의정활동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대경연구원, 리더쉽 없으면 연구성과도 공염불
이전글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이 답이다!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