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박태춘 도의원, 코로나 대응 경북도 감염병 검사역량 강화 촉구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0-09-08 조회수 120

경상북도의회 박태춘 의원(비례, 문화환경위원회)은 9월 8일 개최된 제31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내 코로나19 검체 검사의 29%만이 행정에서 처리되고 나머지 71%는 외부 민간검사기관에서 처리되고 있다며, 경북도의 감염병 검사역량 강화를 강력히 촉구하였다.

 

박태춘 의원의 5분 발언 내용을 살펴보면

 

코로나 발생이후 지난 6월까지 경북도내 코로나19 관련 검체의뢰 2만3,142건 중 道보건환경연구원이 처리한 건수는 6,662건으로 전체의 1/3에 불과하였고, 나머지 71%에 달하는 1만6,480건은 수도권 등 외부 민간검사기관에서 처리되어 경북도의 감염병 검사 역량이 외부 민간에 의존하지 않으면 자체적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국 17개 시도의 보건환경연구원 중 서울, 부산, 대구, 경기, 강원 등 9개 시도에서는 이미 감염병 전담부서를 설치․운영하는 등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는 반면, 경북도는 보건환경연구원 18명의 인력이 코로나 19 확산이후 지난 2월부터 24시간 교대근무하면서 하루 평균 200여건의 진단검사를 처리하고 있지만, 피로누적과 인력부족으로 전체의뢰 건수의 1/3만 처리되고 있다.

 

코로나, 메르스 등 감염병은 빠른 진단검사를 통해 의심환자의 동선과 밀접접촉자를 파악하여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 신속대응이 사태 해결의 열쇠인 만큼,

 

道보건환경연구원에 감염병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조속한 인력충원과 검사장비 보충을 통해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경북도의 감염병 검사역량을 강화하여 도민의 건강을 지켜나가야 할 것이다.

 

박태춘 의원은 5분발언을 마무리하며 “전담부서 설치와 인력충원을 통해 검사역량을 하루 200여건에서 하루 1,000건 이상으로 획기적으로 강화될 수 있으며, 향후 신종 및 해외 유입 감염병의 신속한 대처로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박태춘 도의원 추석맞이 사회복지시설 위문
이전글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 도정 현안 점검하고 정책 대안 제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