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사이트맵

보도자료

홈으로 의원동정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ICT 산업육성으로 미래 먹거리 고민 없길
작성자 공보담당 작성일 2015-06-15 조회수 527
경상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김희수)는 6월 15일 제278회 경상북도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기획경제위원회를 개최하여 2014 회계년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의 건에 대하여 심사를 계속했다.

이날 결산 심사에서 김희수(포항) 위원장은 “민간이전 사업의 경우 지금까지 많은 부조리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며, 이런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서는 관리감독 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민간에 주어지은 예산 사용내역에 대해서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이태식(구미) 의원은 “경상북도에서는 ICT산업 육성을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는데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가시적 성과가 없으며, ICT 산업은 미래의 먹거리를 책임질 수 있는 중요한 산업으로 제대로 된 ICT산업 육성은 미래의 먹거리에 대한 고민을 상당부분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위한(비례) 의원은 “발전소지역 자원시설세 특별회계에서 고지서 이중부과로 미수납액이 6천여만원이 발생한 것은 미숙한 행정처리의 전형”이라고 질타했다.

박현국(봉화) 의원은 “탄소 섬유산업 육성의 경우 전라북도와 중복이 되는 부분에 대하여 두 지차체간 갈등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슬기롭게 해결 할 것”을 주문하고 “외국 업체가 가지고 있는 탄소섬유 원천기술을 이전 받아 우리도 자체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여 줄 것”을 요구했다.

배진석(경주) 의원은 “승마로봇, 대게안내로봇, 소싸움로봇 등은 로봇산업 육성지원에 예산을 투입한 가시적 성과로 보이는데 국가의 로봇산업 육성과 중복되는 것이 없는지 잘 살펴 경북만의 특화된 로봇산업 육성”을 주문했다.

도기욱(예천) 의원은 “항공산업 육성은 성공여부에 따라 경북만이 아닌 나라를 먹여 살릴 수 있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관의 주도와 민간기업의 적절한 참여가 중요함”을 지적하고 “항공부품 산업을 포함한 관련 산업에 민간 기업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창규(칠곡) 의원은 “취약계층의 에너지 소비효율을 위해 실시하는 LED교체사업 시행시 지역의 영세한 LED사업체가 많이 참여하여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역 업체에 대한 배려를 잊지 말 것”을 당부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道 기획경제위원회, 영주서 연찬회 가져
이전글 도민안전실 설치...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획기적이고 진취적인 조직으로 구성되야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