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북도의회, 日정부 반복되는 영토주권 침해 강력 규탄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1-04-01 조회수 543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부당한 주장을 담은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3월 30일(화)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것과 관련하여, 파렴치한 역사왜곡을 반복하는 일본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해 중학교 교과서 역사왜곡에 이어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에 대한 검정결과는 일본의 미래세대에게 그릇된 역사인식을 심어주어 터무니없는 영토분쟁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도 주권국가에 대한 도발행위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美 바이든 행정부 출범이후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동반자로서의 관계 개선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일본이 제국주의적 침략 근성을 여전히 버리지 못한 채 정부가 앞장서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교과서에 명기하고 있는 작금의 행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했다.​

더불어 일본정부에 대하여 대한민국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표기한 고등학교 교과서를 즉각 폐기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적 사실과 상호 존중의 자세를 가르치는 등 양국의 공동번영과 우호증진을 위한 실질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고우현 의장은 매년 반복적으로 외교적 마찰을 유발시키는 “죽도의 날 기념행사, 역사 교과서 왜곡 등에 대해 정부차원의 보다 단호한 대처가 필요함”을 지적하면서, “울릉도, 독도를 관장하는 우리 경상북도의회에서는 전 국민적인 독도사랑운동 등 영토수호 의지를 다져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박판수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일본정부의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은 대한민국 주권과 영토를 침해하려는 시도로 밖에는 볼 수 없으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면서, “대한민국 정부는 되풀이되는 일본의 도발에 대해 엄중하고 단호한 대처와 함께 독도의 실효적 지배 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해 나갈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상북도의회 환동해권발전연구회 세미나 개최 , 환동해권 발전을 위한 방향성 제시
이전글 경상북도의회 , 2021년 제2회 정책연구위원회 임시 총회 개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