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

전체메뉴닫기

의원동정

  • HOME
  • 의원동정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상북도의회, “日정부 외교청서가 일본을 벼랑 끝으로”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1-04-28 조회수 387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4월 27일(화) 日외무성이 『2021년판 외교청서』에서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고 또다시 기술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폐기를 촉구했다.

 

경상북도의회는 지난 1월 외무상의 국회 외교연설 망언을 시작으로 3월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는 등의 엉터리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문부과학성 검정을 통과한 것에 이어 2021년판 외교청서에서도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영토 침탈 야욕을 더욱 노골화 하고 있다며,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총리 내각 출범 이후 처음 발간하는 외교청서에서 ‘한국이 중요한 이웃’이고 ‘일본이 평화를 사랑하는 국가’라면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억지를 계속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매년 반복하고 있지만, 우리땅 독도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확고부동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고 밝혔다.

 

경북도의회 독도수호특위 위원들은 “일본은 북방 4개 섬에 대해 2018년 외교청서에서 영유권을 주장했다가 러일 정상회담 문제가 되자 2019년 삭제했다가 일본 보수층이 반발하자 2020년에 다시 실었다. 독도라고 다르겠나?”라며 일본의 속셈을 꼬집었고,

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역사인식과 국제감각 없는 외교청서가 국제사회에서 일본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며 “일본 외교청서가 가야할 곳은 각의(국무회의)가 아니라 쓰레기통”이라며 즉각적으로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고우현 의장은 “양국의 우호관계를 위해, 그리고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더 이상 공허한 주장을 되풀이하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 첫걸음은 역사를 직시하는 것이다.”며 “300만 도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침략행위와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상북도의회, 도쿄올림픽“독도 표기”강력 규탄
이전글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추경예산안 및 조례안 등 7건 심사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