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보도자료

홈으로 언론홍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북도의회, 「통합신공항 배후경제권 연구회」 연구용역 성료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3-07-11 조회수 1169

경북도의회「통합신공항 배후경제권 연구회」(대표 백순창 의원)는 6일(목) 금오공과대학교 산학협력관에서 “반도체․항공․방위산업 연계 항공물류지원체계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연구의 책임을 맡고 있는 김영형 교수(금오공과대학교)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개항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 구미를 중심으로 반도체, 항공물류, 방위산업, 항공산업에 대한 산업별 클러스터를 세부 분석하고 ▲반도체 전용 화물터미널 구축 ▲반도체 생산 전과정의 리드-타임 시스템 구축 및 글로벌 상설 전시장 구축 ▲구미 국가5산업단지 내 국가기관 및 특급호텔 등 입주공간 확보와 공항연계 대규모 글로벌 놀이시설 유치 ▲방위사업청 연계 전문 전시회 상설 개최 ▲부품산업 고도화와 스마트 캐빈 등 차별화된 항공전자 분야 진출을 위한 전략과 정책을 제언했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박규탁 의원은 구미가 기존에 갖추고 있는 집적화된 반도체 제조설비를 활용한 산업의 선택과 집중이 필요함을 언급하면서, 방위산업 전문 전시회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창혁 의원은 통합신공항의 기대효과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경상북도 차원에서의 산업 집중화와 선제적 대응으로 개발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의회가 힘을 합쳐 철저히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근수 의원은 통합신공항을 건설도 중요하지만, 건설 후 공항의 활성화와 지역 경제의 활성화와 연계한 거시적 차원에서의 접근이 더 중요하므로 이번 연구 용역을 바탕으로 의정활동에 적극 활용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구회의 대표인 백순창 의원은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연쇄 효과를 얻기 위하여 주변 자치단체와의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미래 성장산업의 주도권을 경상북도가 선점함으로써 통합신공항 배후경제권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확신했다.

 

이번 연구를 추진한 ‘통합신공항 배후경제권 연구회’는 경상북도의회 현안연구단체로서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지역 산업과의 연계와 활성화 방안에 대한 정책 개발 등 입법적 대안 마련을 위해 백순창(대표), 김창기, 김창혁, 박규탁, 정근수, 황두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왔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제62회 경상북도청소년의회 교실 운영
이전글 경북교육청 추경 신규사업 집행률 63.5% 손희권 도의원 “주먹구구 예산 편성 근절해야”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