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보도자료

홈으로 언론홍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북도의회,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위한 잰 걸음
작성자 공보팀 작성일 2023-09-05 조회수 1160

경북도의회 「경상북도 어린이 의료정책 연구회」(대표 조용진 의원)는 지난 9월 1일(금) 김천의료원 회의실에서 “경북 중소도시 어린이 의료 서비스 개선방안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의 책임을 맡고 있는 이기효 교수(인제대)는 도내 어린이 의료 인프라 및 의료서비스 현황과 일본 및 미국의 지방 어린이 의료서비스 정책․제도를 분석하여 경상북도의 어린이 의료서비스 개선방안으로 홈케어(홈헬스)서비스의 시범적 도입을 제안했다. 홈케어서비스는 휴일이나 야간에 어린이 환자의 가정을 간호사가 방문하여 홈케어진료센터(가칭)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와 원격협진을 통해 진료 및 간호서비스, 약 처방 및 투약, 교육․상담 등 포괄적인 1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날 박채아 의원은 어린이 야간 응급환자 발생 시 소아 의료시설이 부족한 경북의 현실을 극복하기 위하여 소아과 의사 확보 방안이 마련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김대진 의원은 이날 최종보고회에 함께 자리한 정용구 김천의료원장으로부터 생생한 의료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수 있게 된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청소년소아과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지방 도시에서 공공병원의 역할을 다하기 위하여 시스템 개선과 제도적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연구회의 대표인 조용진 의원은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 구현을 위하여 우선적 과제로 미래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의 의료서비스 체계를 개선하고자 한다.”고 연구의 취지를 설명하고, “향후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전문가와 도민의 의견을 담아 경상북도에 적합한 어린이 의료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도의회 차원의 지원을 이끌어 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경상북도 어린이 의료정책 연구회」는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로 조용진(김천) 의원을 대표로 김대진(안동), 박선하(비례), 박채아(경산), 손희권(포항), 황명강(비례)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인제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연구를 의뢰해 경북 내 중소도시에서 발생되는 공통의 문제점인 어린이 의료서비스에 대한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2023년도 경상북도의회 정책연구위원회 워크숍 개최
이전글 경북도의회, 「전통식품 발굴․계승 연구회」 중간보고회 개최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